Σ's Hi-Res
Sigma's sound ∑sigma / 2018.07.29 23:37 / 리뷰/이어폰


개인적으로 디락 이라는 이어폰.....아니 그 이전에 SF 드라이버라는 다이나믹 드라이버가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서도 아무 생각이 없었다. 그당시 나는 BA에 미쳐있어서 DD에는 관심을 안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에게 SF-드라이버는 그저 이름만 번지르르한 DD였던 것이다.

그런데 어느날 SF-드라이버가 들어간 디락이 내가 모르는 사이에 출시하고 만다. 그런데 디락이라는 이어폰의 반응이 여러 의미로 너무 엄청나서 DD를 사용한 이어폰에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끝내 SF-드라이버에 호기심이 생기고 말았다.

(도통 그놈의 디락을 구할수가 없더라.... 꼭 물량이 풀리면 돈이 없고 청음샵에 배치되어 있는것도 아니라서 손가락만 빨다가 운좋게 커뮤니티 정모에서 디락을 들어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제이디솔루션의 돌피니어는 SF-DRIVER 가능성의 한부분을 보여주는 제품이라 할 수 있겠다.

기본적으로 SF-드라이버는 튜닝을 염두에 두고 제작되어진 드라이버이다. SF-드라이버의 댐퍼를 튜닝하는것으로 고음과 저음의 컨트롤이 가능하고 더 나아가 평탄한 음색으로 튜닝할 수 있다. 돌피니어는 이러한 SF 드라이버의 특성을 잘 활용해 아티스트가 의도한 사운드를 91%쯤 사실대로 전달하는 평탄한 음색의 이어폰이다.

사실 개인적으로 음향 타겟에 맞춰 평탄하게 튜닝된 이어폰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아니 에초에 "아티스트가 의도한 사운드" 라는 개념 자체가 틀려먹었다고 생각한다. 이어폰을 사용하는 이유는 내가 듣고싶은걸 듣는거지 아티스트의 의도를 들으려는게 아니기 때문이다.

돌피니어의 사운드는 다이나믹한 음과 음의 대비가 큰 음원이라면 아티스트가 의도한대로 다이나믹한 사운드를 들려주지만 이러한 음원이 아닌경우는 음색에 별다른 특성이 없어 음이 강조되지 않아 전체적인 음이 무뎌지기 마련이다. 또한 다이나믹 드라이버라서 저음의 양감이 음을 흐리게해 타이밍이 생명인 리듬게임을 하기엔 다른 V자형 이어폰을 사용하는것보단 정확도가 떨어지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물론 돌피니어를 이어폰이 아니라 인이어모니터로 생각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본인이 녹음이나 모니터링을 하는 뮤지션이 아니라 돌피니어를 이어폰으로 접근했다는것을 알아두었으면 한다.



돌피니어의 디자인적 문제점이라 한다면 노즐과 알루미늄 하우징, 그리고 Y 분기점과 플러그를 제외한 모든것이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우선 디자인적 무리수는 알루미늄 하우징 아래의 펄이 들어간 플라스틱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덕분에 돌피니어에 싼티가 난다. 다시봐도 한숨만 나온다....

그리고 이어가이드부터 사람의 귀를 탄다. 구글에 "돌피니어 이" 까지만 쳐도 "돌피니어 이어가이드 제거" 라는 결과물이 표시가 되니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충분히 인지할 수 있을정도이다. 



특수목적 스피커를 취급해온 제이디솔루션이라 그런지 첫 컨슈머용 제품인 돌피니어는 공급받는 업체나 전문가가 요구하는 기술력은 만족하지만 제품을 사용하는 유저들을 만족시킬 전반적인 요소는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선정 빡세기로 소문난 포터블코리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리뷰를 내 맘대로 자유롭게 씀"

Sigma's sound ∑sigma / 2018.07.16 19:52 / 리뷰/이어폰


SHURE. 음향기기 특히 녹음쪽에 관심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슈어는 참 정겨운 이름일것입니다. 슈어는 미국 특유의 강인한 내구성과 효율, 그리고 성능을 잘 보여주고 있는 신뢰할만한 회사라고 할수 있습니다. 그러한 슈어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제품이라 한다면 다이나믹 마이크인 SM58과 이이어 모니터인 SE215를 꼽을 수 있고요. 최근 슈어는 자사의 모니터링 이어폰인 SE 라인업을 모니터링용인 프로페셔널 라인업으로 남겨두고 보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컨슈머용 라인업인 뉴패키지를 출시하였습니다.



컨슈머용 제품은 거의 흑백이였던 이전 박스와는 다르게 컬러 그라데이션을 통해 제품을 돋보이게 하고있으며 저가형 제품은 연두색으로 시작하여 고급형 제품으로 갈수록 파란색에 가까워지는 그라데이션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사용한 저가형 제품인 SE112와 SE215는 벨런스드 아마춰를 사용한 제품과는 다르게 초록색을 패키지를 띄고있는게 특징입니다. 그래도 SE215는 연두색인 SE112 와는 다르게 파란색에 가까운 녹색과 청록색을 사용하고 있어 왠지모르게 기분이 좋아지는것도 사실입니다 :D



패키지에는 SE215의 특징이 심플하고 간단하게 표현되어 있으며 구성품과 성능이 적혀져있어 어떤 제품인지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왼쪽면에 한국어로 특징이 적혀있어 전문가적인 느낌보다는 친밀한 느낌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컨슈머용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 기기를 지원하는 리모트 케이블 입니다. 이 케이블은 컨트롤러에 스위치가 내장되어있어 간단하게 스위치를 조작하여 안드로이드 기기와 아이폰을 동시에 지원합니다. 이전의 슈어 이어가이드는 스테이지 모니터링을 대비한 단단한 철사를 사용하여 좋은 고정력을 보여주었으나 의외로 내구성이 약해 잘 부러지는 단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모니터링을 고려하지않은 컨슈머용 패키지는 이를 보안하여 보다 유연한 이어가이드를 사용하여 편안한 착용감을 보여주었으며 클리어 케이블대신 블랙 케이블을 사용하여 녹변을 보이지 않게하여 소비자의 지속적인 만족을 높여주었습니다.

그러나 한가지 아쉬운점은 기존 케이블의 ㄱ자 플러그가 그대로 사용되지 않고 비교적 내구성이 떨어지는 I 자 플러그를 사용하는점 입니다. 물론 기존 플러그가 두꺼워 일부 범퍼케이스를 끼운 스마트폰과 호환이 안되기는 하였지만 적당한 타협점을 찾았다면 더 만족스럽지 않았을까 합니다.


SE215는 기본적으로 고음질 이어폰의 시작점 혹은 여기부터 쓸만한 이어폰 이라는 평판을 가지고 있는만큼 모니터링에도 좋은 인이어지만 음악감상에도 부족한것이 없는 이어폰이라는 사실은 뉴패키지에서도 변함이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슈어의 Sound Isolating 기술을 사용하여 높은 차음성을 확보하고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사용하여 편안함을 가져다 줍니다.

소리는 전형적인 V자 음색을 가지며 다른 음역에 해를 끼치지 않는 밀도있는 저음, 본래 인이어 모니터였던 만큼 보컬도 절대 밀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아쉬웠던 점은 초고음역대가 잘려있는것과 공간감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공간감이 너무 넓지않아 보컬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다는점에서 오히려 더 높은점수를 주고싶은 부분입니다.

SE215는 보컬이 중요한 유저나 저음덕후, 아웃도어용 이어폰으로 사용할 유저에게 추천합니다.


"선정 빡세기로 소문난 포터블코리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리뷰를 내 맘대로 자유롭게 씀"

Sigma's sound ∑sigma / 2018.07.08 22:17 / 리뷰/이어폰

시작하기 전.

본 제품은 제공받았지만 제마음대로 작성되었습니다.
어디 회수하려면 해봐라죠. 리뷰어는 회사의 노예가 아닙니다.
프롤로그


많은 음향기기 회사들이 블루투스를 사용한 무선 이어폰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블루투스 이어폰은 양쪽 유닛을 연결하고 있는 케이블마저도 제거한 완전무선-트루 와이어리어스(이하 TWS) 이어폰이 개발됩니다. 하지만 TWS 특징상 초기에는 음악을 들을 수 없을 정도의 끊김이 발생하거나 딜레이가 심하여 본 목적인 음악감상이나 영화감상이 불가능해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후 애플의 에어팟이 출시되고 TWS 열풍이 불면서 유명한 음향기기 회사에서는 TWS를 하나쯤 만들어서 출시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자브라의 엘리트 스포츠 제품군과 엘리트 65t, B&O 의 Beoplay E8, 소니의 WF-1000X와 Xpreia Ear Duo, 제이버드의 run, 그리고 보스의 사운드스포츠 등이 있으며 여러 중소기업도 TWS제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이런 폭발적인 TWS열풍에서 자브라는 자사의 3세대 트루 와어리어스 이어폰인 엘리트 액티브 65t를 출시하게 됩니다.


Open Box.



박스는 자브라의 트레이드 마크인 노란색으로 군더더기 없고 깔끔하게 잘 디자인 되어 있으며 엘리트 액티브 65t의 구성품과 정보가 심플하게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엘리트 액티브 65t의 전체 구성품 입니다. 파우치의 역할을 충전 케이스가 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역시 다른 스포츠 라인업의 구성품과는 다르게 뭔가 허전해보입니다.

하지만 핏팅감이 중요한 TWS 제품이라 가장 중요한 요소인 이어팁은 품질이 정말 좋았고 스포츠 라인업의 DNA를 물려받은 엘리트 65t 의 유닛 디자인을 그대로 사용해 머리를 강하게 흔들어도 빠지지 않은 훌륭한 고정력과 핏팅감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역시 TWS용 컴플라이라도 몇쌍 넣어줬다면....... 하는 마음도 있긴합니다.


Using



엘리트 액티브 65t는 음악감상용인 앨리트 65t와는 다르게 자브라의 플레그쉽 라인업인 스포츠 제품군에 편입되어 있으며 엘리트 액티브 65t는 완전히 스포츠를 위한 엘리트 스포츠 제품군과 일상생활의 음악감상을 위한 엘리트 65t의 중간에 위치한 제품이라 소비자에겐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가 늘어 더욱 자신의 생활에 맞는 효율적인 구메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엘리트 액티브 65t는 Sound+ 라는 앱으로 이퀄라이저와 다른 기능. 펌웨어 업데이트, 제품등록과 심지어 설명서까지(!!!) Sound+ 앱 하나로 해결이 가능합니다.

블루투스의 장인 자브라라서 그런지 이동중 끊김을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만 습도가 높은날엔 끊김이 발생하였습니다.(블루투스 3.0 nw-a27, 블루투스 4.0+LE D6503사용)

아쉬운건 Sound+ 앱의 은근한 발번역과 5밴드 이퀄라이저 주제에 (60, 250, 1K, 4K, 7.6K)Hz를 지원하는건 이퀄라이저를 자주 사용하는 유저에게는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히어 스루. 주변 소리를 듣게 해주는 기능인데 음악을 들으면서 주면소리를 듣는건 거의 불가능해보였습니다. 음악을 듣자니 주변소리가 너무크고 그렇다고 볼륨을 올리니 음악을 들을 수 없고 뭔가 악순환이 반복되는 느낌이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아쉬운점이 마이크를 4개나 박아두고 NC에는 미대응이라니.... NC 기술이 있는 자브라라서 더욱 실망스러운 부분입니다.


장점

덜 끊기는 블루투스 + 통화는 끝판왕

앱하나로 모든걸 (dap에 페어링한후 스마트폰으로 조작 가능!!!)

편안한 착용감

흔들어도 안빠지는 고정감

적지만 고품질의 구성품

오래가는 베터리 (5+10=15)

이젠 안심할만한 방진방습 (IP56)

스크래치에 강한 바디&케이스

긴 워런티 2년! (소니는 베터리 들어간거 1년)



단점


NC부재 + 약간 모자란 차음성

악순환의 히어 스루

뭔가 이상한 Sound+



© 2018 Σ's H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