Σ's Hi-Res
Photo By ∑sigma / 2018.09.23 02:43 / 리뷰/IEM & Head phone

SIMGOT = Simple and elegant

- Salute to art and science -


"중국회사가 폭주했다"


과거에는 무시당했던 중국의 음향기기들이 말도안되는 가격과 성능으로 음향기기 시장에 올라오면서 전통과 역사(짬밥)로 자부심을 가지고 있던 여러 오디오 브랜드가 신규 유저 확보라던가 여러가지 측면에서 주춤하고 있다는걸 최근 여러 회사를 통해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한 중국 음향기기 화사중에 EN700 시리즈로 유명한 심갓(SIMGOT)에서 새로운 이어폰 라인업인 로젤 시리즈를 출시하게 되며 독특한 디자인으로 많은 유저들의 시선을 사로잡게 됩니다.



박스는 참 심플하지만 제품 고유의 보증 시리얼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래치를 긁으면 얻을 수 있는 시리얼은 심갓의 위조방지용 코드이며 심갓의 홈페이지에서 손쉽게 정품유무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SIMGOT ANTI-FAKE] http://www.simgot.com/en/#anti-fake



EM1의 전체 구성품 입니다. VIP 등록을 위한 워런티 카드와 기능성 이어팁을 제외하면 여타 다른 이어폰과 별반 차이없는 심플한 구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왼쪽에 위치한 이어팁은 중-고음 을 부각시켜주는 이어팁이고 오른쪽에 위치한 이어팁은 저음 강조형 이어팁으로 취향에 따라 골라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중고음형 이어팁은 변형이 저음형 이어팁보다 자유로워 조금더 편하게 착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EM1에는 컴플라이 폼팁과의 조합이 괜찮아서 폼팁을 사용하였습니다.



EM1의 기본케이블은 4가닥의 OFC(무산소동)로 꼬아져 있으며 터치노이즈가 적고 부드럽습니다.  부가적으로 탈착가능한 케이블 타이를 제공하여 사용후 케이블 정리의 편의성을 높혔습니다.

이어가이드는 고정되어 있는 방식이라 가끔 불편함을 느끼거나 정착용이 불가능한 특수한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이어가이드 때문에 사실상 정착용이 불가능한 특수한 케이스여서 이어가이드에 철사가 내장되지 않은 케이블이 아니면 일부 케이블은 사용할 수 없어 아쉬울 나름입니다.

다만 공들여 제작했다는 케이블 피복의 상태가 영 좋지 못하였습니다.



할말이 없네요 이런 품질의 케이블이 부속되어 있으면 제품에 대한 신뢰도는 급감하게 됩니다.

2~3만원 하는것도 아니고 10만원짜리 이어폰에 이런 케이블이 들어있다는것은 용납할 수 없는 큰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로젤 시리즈의 독특한 하우징은 로젤(Roselle)이라는 꽃잎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 되었다고 합니다. EM1은 로젤 시리즈의 엔트리 라인이지만 하우징에 대한 차별없이 상위기종과 동일한 일관적인 하우징을 사용합니다.

하우징은 덕트가 없는 완전 밀폐형이라 차음성이 좋고 0.78mm 2핀 단자를 사용하여 범용성을 높고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하여 편안한 착용이 가능합니다.

금속 노즐과 필터를 사용하여 내구성도 기대해볼만 할것 같습니다.



사운드는 기본적으로 EN700 시리즈의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기본적인 틀은 변하지 않았으며 EN700 시리즈에 비해 더 선명한 보컬과 고음이 나오는 특성을 보입니다.

EN700시리즈의 고음이 부족하다 생각하는 유저라면 만족할만한 소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현제 중국 신생 기업에서 일관성 없이 찍혀나오고 있는 중국 튜닝 트렌드인 얇은 보컬과 쨍한 고음이 신경쓰이긴 합니다만 심갓은 소리가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이라 나쁘지 않았습니다.





SIMGOT Roselle EM1의 리뷰를 위해 '사운드캣'으로 부터 제품을 제공받았습니다. 

그러나 리뷰의 내용은 리뷰어 의사가 존중되어 어떠한 제약없이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Photo By ∑sigma / 2018.05.25 01:48 / 리뷰/IEM & Head phone

M6 PRO - 2nd Gen

DESIGNED FOR THE STAGE, BUILT FOR THE ROAD


Prologue

영화든 소설이든 1부작이 잘되면 2부작이 나오기 마련이다. 하지만 여러분도 알다시피 2부작이 꼭 성공하리라는 보장은 없다. 음향기기도 마찬가지이며 1세대 제품이 2세대 제품에 비해 선호도가 높은 경우도 있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미오디오의 중저가형 제품인 M6PRO의 2세대 제품인 M6PROG2이다. 아마존에서 불티나가 팔렸던 M6PRO를 대신하기 위해 2세대 제품을 선보인것은 미오디오로서는 꽤 중요한 결정일 것이다. 고작 중저가형 제품을 가지고 왠 호들갑이냐? 라고 한다면 이것은 큰 오산이다. 플래그쉽 제품이 회사의 모든 기술력을 담은 정수이자 회사의 평판을 좌우하는 얼굴이라 할 수 있다면 중저가형 제품들은 저렴한 가격때분에 접근성이 편해 회사의 수익을 좌지우지 하는 몸통이라고 할 수 있겠다. 특히나 초저가형이 아니라 중저가형이라면 말이다.



Open Box



기본 패키지는 1세대의 디자인을 따라가며 유닛을 직접 볼 수 없게 되었다는것을 제외하면 큰 차이가 없는 편이다. 손바닥만한 작은 박스에 제품의 구성, 스팩 등의 다양한 상새설명이 적혀 있으며 간단 명료한 박스 하나만으로도 제품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여 제품에 대한 신뢰를 높혔다.



박스를 열어보면 공간활용을 참 잘해두었다는 생각이 든다. 중저가형 제품이다보니 소위 말하는 과대포장을 하여 사치를 부리거나 플라스틱 구조물로 성의없이 포장하지 않고 깔끔한 파우치에 리모트 케이블을 제외한 모든 구성품을 넣어두어 공간활용을 높히는 동시에 깔끔한 면모를 보인다.



전체 구성품은 이어팁 6쌍, 컴플라이 폼팁, M6PROG2과 케이블 2개, 셔츠클립과 6.3mm 변환단자, 마지막으로 설명서와 FACEPLATES  주문방법을 알려주는 종이 한장이다. 



저 종이는 M6PROG2의 핵심인 내 마음대로 디자인할 수 있는 페이스플레이트를 제작할 수 있는 미오디오의 사이트로 연결된다. 현제 자운드에선 M6PROG2와 전용 페이스플레이트를 판매중이지만 정작 중요한 커스텀 기능은 지원하지 않아 이에 대해서는 사운드캣의 능동적인 대안이 필요하리라 본다.


Using


인이어를 사용해보니 가볍고 크기가 작아 착용감이 좋고 케이블도 생긴거에 비해 터치노이즈도 그리 크지않다. 다만 단자가 mmcx 규격이나 2pin이 아니라 독자규격이라는것은 꽤나 큰 감점요소 이기도 하지만 케이블 분리형 인이어의 본래의 취지에 맞게 소위 말하는 "줄질" 이라는 개념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그래도 교환이 되는것이 어딘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컴플라이는 폼팁계열의 프리미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컴플라이를 패키지에 기본적으로 컴플라이 제품을 동봉하는 경우는 예전에도 종종 볼 수 있는 패키지 형식이였다. 내가 생각하는 컴플라이 폼팁을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이유는 크개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번째로는 제조사의 이어팁의 성능이 영 아닌 경우, 두번째는 브랜드에서 어느정도 가격이 나가는 프리미엄 라인에 속한 제품일 경우, 그리고 세번째 뭘 좋아하는지 몰라서 다 넣어봤어! 정도이다. 여기서 M6PROG2는 3번째의 경우라고 말할 수 있다. 미오디오의 실리콘팁은 기본적으로 준수한 성능을 내어준다. 하지만 실리콘팁에 만족하지 못하는 유저들 혹은 사용하지 못하는 유저들을 위해 예전부터 검증되어 반론할 여지가 없는 가장 간편한 해답을 내어둔 것이다.



중저가형 이어폰의 구매에 디자인이라는 요소는 꽤 큰 영향력을 가지지 않을까 싶다.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 라는 속담이 있듯이 같은 성능의 제품이라도 조금더 이쁘장한 제품을 고르는것이 아무래도 기분이 좋다. M6PROG2는 이전 세대 제품에 비해 디자인적으로 정체성을 확립한 제품이라고 말해도 좋을것이다. 1세대 제품은 솔직히 말해서 중국향이 강한 허접한 디자인이였다면 M6PROG2는 미오디오의 레퍼런스 디자인에 가까운 모습이라고 볼 수있다.


© 2018 Σ's H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