Σ's Hi-Res
Photo By ∑sigma / 2018.09.23 02:43 / 리뷰/IEM & Head phone

SIMGOT = Simple and elegant

- Salute to art and science -


"중국회사가 폭주했다"


과거에는 무시당했던 중국의 음향기기들이 말도안되는 가격과 성능으로 음향기기 시장에 올라오면서 전통과 역사(짬밥)로 자부심을 가지고 있던 여러 오디오 브랜드가 신규 유저 확보라던가 여러가지 측면에서 주춤하고 있다는걸 최근 여러 회사를 통해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한 중국 음향기기 화사중에 EN700 시리즈로 유명한 심갓(SIMGOT)에서 새로운 이어폰 라인업인 로젤 시리즈를 출시하게 되며 독특한 디자인으로 많은 유저들의 시선을 사로잡게 됩니다.



박스는 참 심플하지만 제품 고유의 보증 시리얼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래치를 긁으면 얻을 수 있는 시리얼은 심갓의 위조방지용 코드이며 심갓의 홈페이지에서 손쉽게 정품유무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SIMGOT ANTI-FAKE] http://www.simgot.com/en/#anti-fake



EM1의 전체 구성품 입니다. VIP 등록을 위한 워런티 카드와 기능성 이어팁을 제외하면 여타 다른 이어폰과 별반 차이없는 심플한 구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왼쪽에 위치한 이어팁은 중-고음 을 부각시켜주는 이어팁이고 오른쪽에 위치한 이어팁은 저음 강조형 이어팁으로 취향에 따라 골라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중고음형 이어팁은 변형이 저음형 이어팁보다 자유로워 조금더 편하게 착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EM1에는 컴플라이 폼팁과의 조합이 괜찮아서 폼팁을 사용하였습니다.



EM1의 기본케이블은 4가닥의 OFC(무산소동)로 꼬아져 있으며 터치노이즈가 적고 부드럽습니다.  부가적으로 탈착가능한 케이블 타이를 제공하여 사용후 케이블 정리의 편의성을 높혔습니다.

이어가이드는 고정되어 있는 방식이라 가끔 불편함을 느끼거나 정착용이 불가능한 특수한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이어가이드 때문에 사실상 정착용이 불가능한 특수한 케이스여서 이어가이드에 철사가 내장되지 않은 케이블이 아니면 일부 케이블은 사용할 수 없어 아쉬울 나름입니다.

다만 공들여 제작했다는 케이블 피복의 상태가 영 좋지 못하였습니다.



할말이 없네요 이런 품질의 케이블이 부속되어 있으면 제품에 대한 신뢰도는 급감하게 됩니다.

2~3만원 하는것도 아니고 10만원짜리 이어폰에 이런 케이블이 들어있다는것은 용납할 수 없는 큰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로젤 시리즈의 독특한 하우징은 로젤(Roselle)이라는 꽃잎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 되었다고 합니다. EM1은 로젤 시리즈의 엔트리 라인이지만 하우징에 대한 차별없이 상위기종과 동일한 일관적인 하우징을 사용합니다.

하우징은 덕트가 없는 완전 밀폐형이라 차음성이 좋고 0.78mm 2핀 단자를 사용하여 범용성을 높고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하여 편안한 착용이 가능합니다.

금속 노즐과 필터를 사용하여 내구성도 기대해볼만 할것 같습니다.



사운드는 기본적으로 EN700 시리즈의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기본적인 틀은 변하지 않았으며 EN700 시리즈에 비해 더 선명한 보컬과 고음이 나오는 특성을 보입니다.

EN700시리즈의 고음이 부족하다 생각하는 유저라면 만족할만한 소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현제 중국 신생 기업에서 일관성 없이 찍혀나오고 있는 중국 튜닝 트렌드인 얇은 보컬과 쨍한 고음이 신경쓰이긴 합니다만 심갓은 소리가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이라 나쁘지 않았습니다.





SIMGOT Roselle EM1의 리뷰를 위해 '사운드캣'으로 부터 제품을 제공받았습니다. 

그러나 리뷰의 내용은 리뷰어 의사가 존중되어 어떠한 제약없이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Photo By ∑sigma / 2018.08.29 23:36 / 리뷰


최근 스마트폰 고해상도오디오(이하 HRA)의 보급 때문에 오디오파일러가 아닌 일반인도 HRA에대한 관심을 가지고 HRA를 지원하는 고음질 음향기기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스마트폰의 음질에 만족하지 못하거나, 혹은 스마트폰에 3.5파이 단자가 없어서 DAC라는 물건을 찾지만 대부분의 DAC들은 보조배터리 보다 부피를 많이 차지하고 결정적으로 무겁다라는 단점때문에 오디오파일러가 아닌이상 대부분 구매를 꺼리게 됩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근에는 기동성을 살린 휴대용 DAC가 출시되고 있습니다.



각진 알루미늄 바디에 3.5파이 단자와 컨트롤 버튼, 그리고 아쿠아의 특징이 적혀져 있어 심플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을 보입니다.

알루미늄 바디라서 그런지 들어보면 살짝 묵직하고 꽉 차있는 느낌이 들어 겉만 번지르한 속빈 강정이라는 느낌이 들지않아 첫인상은 아주 좋은편입니다.

 


넥슘 아쿠아는 최대 24Bit/192kHz를 지원하고 100mW 출력이되는 HRA과 고출력 모두를 잡은 휴대용 DAC겸 AMP 입니다. 제가 느낀 아쿠아는 NW-A20 시리즈 정도의 화이트 노이즈를 가진 준수한 성능을 가진 휴대용 DAC 입니다. 아무래도 저능률 헤드폰까지 지원하다 보니 노이즈는 어쩔 수 없이 발생하겠지만 BA 타입 인이어를 주로 사용하는 저로서는 꽤 아쉬운 부분이였습니다.



아이폰용 아쿠아를 제외한 5Pin, C-Type 단자를 사용하는 아쿠아는 PC용 변환 어답터를 제공하여 PC까지 활용 범위를 늘려 높은 범용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PC에서 아쿠아를 사용하면 별도의 드라이버 설치없이 플러그앤 플레이가 가능해 제조사 홈페이지 까지 들어가서 드라이버를 찾는 수고가 필요 없어서 간편하게 PC에서도 고음질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귀차니즘이 있는 저에게는 PC를 기본적으로 지원한다는 것과 플러그앤 플레이가 가능하다는 점이 아주 큰 장점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Window OS를 사용하는 PC에서는 24Bit/96kHz가 최고 해상도여서 일부 24Bit/192kHz 음원을 들으면 손해보는 느낌이 영 좋지 않습니다. 뭐.... 96kHz도 과분하지만 역시 인간이란 어쩔 수 없는 동물인가 봅니다.



휴대용 DAC 넥슘 아쿠아 리뷰를 위해 '사운드캣'으로 부터 제품을 제공받았습니다. 

그러나 리뷰의 내용은 리뷰어 의사가 존중되어 어떠한 제약없이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Photo By ∑sigma / 2018.05.25 01:48 / 리뷰/IEM & Head phone

M6 PRO - 2nd Gen

DESIGNED FOR THE STAGE, BUILT FOR THE ROAD


Prologue

영화든 소설이든 1부작이 잘되면 2부작이 나오기 마련이다. 하지만 여러분도 알다시피 2부작이 꼭 성공하리라는 보장은 없다. 음향기기도 마찬가지이며 1세대 제품이 2세대 제품에 비해 선호도가 높은 경우도 있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미오디오의 중저가형 제품인 M6PRO의 2세대 제품인 M6PROG2이다. 아마존에서 불티나가 팔렸던 M6PRO를 대신하기 위해 2세대 제품을 선보인것은 미오디오로서는 꽤 중요한 결정일 것이다. 고작 중저가형 제품을 가지고 왠 호들갑이냐? 라고 한다면 이것은 큰 오산이다. 플래그쉽 제품이 회사의 모든 기술력을 담은 정수이자 회사의 평판을 좌우하는 얼굴이라 할 수 있다면 중저가형 제품들은 저렴한 가격때분에 접근성이 편해 회사의 수익을 좌지우지 하는 몸통이라고 할 수 있겠다. 특히나 초저가형이 아니라 중저가형이라면 말이다.



Open Box



기본 패키지는 1세대의 디자인을 따라가며 유닛을 직접 볼 수 없게 되었다는것을 제외하면 큰 차이가 없는 편이다. 손바닥만한 작은 박스에 제품의 구성, 스팩 등의 다양한 상새설명이 적혀 있으며 간단 명료한 박스 하나만으로도 제품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여 제품에 대한 신뢰를 높혔다.



박스를 열어보면 공간활용을 참 잘해두었다는 생각이 든다. 중저가형 제품이다보니 소위 말하는 과대포장을 하여 사치를 부리거나 플라스틱 구조물로 성의없이 포장하지 않고 깔끔한 파우치에 리모트 케이블을 제외한 모든 구성품을 넣어두어 공간활용을 높히는 동시에 깔끔한 면모를 보인다.



전체 구성품은 이어팁 6쌍, 컴플라이 폼팁, M6PROG2과 케이블 2개, 셔츠클립과 6.3mm 변환단자, 마지막으로 설명서와 FACEPLATES  주문방법을 알려주는 종이 한장이다. 



저 종이는 M6PROG2의 핵심인 내 마음대로 디자인할 수 있는 페이스플레이트를 제작할 수 있는 미오디오의 사이트로 연결된다. 현제 자운드에선 M6PROG2와 전용 페이스플레이트를 판매중이지만 정작 중요한 커스텀 기능은 지원하지 않아 이에 대해서는 사운드캣의 능동적인 대안이 필요하리라 본다.


Using


인이어를 사용해보니 가볍고 크기가 작아 착용감이 좋고 케이블도 생긴거에 비해 터치노이즈도 그리 크지않다. 다만 단자가 mmcx 규격이나 2pin이 아니라 독자규격이라는것은 꽤나 큰 감점요소 이기도 하지만 케이블 분리형 인이어의 본래의 취지에 맞게 소위 말하는 "줄질" 이라는 개념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그래도 교환이 되는것이 어딘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컴플라이는 폼팁계열의 프리미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컴플라이를 패키지에 기본적으로 컴플라이 제품을 동봉하는 경우는 예전에도 종종 볼 수 있는 패키지 형식이였다. 내가 생각하는 컴플라이 폼팁을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이유는 크개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번째로는 제조사의 이어팁의 성능이 영 아닌 경우, 두번째는 브랜드에서 어느정도 가격이 나가는 프리미엄 라인에 속한 제품일 경우, 그리고 세번째 뭘 좋아하는지 몰라서 다 넣어봤어! 정도이다. 여기서 M6PROG2는 3번째의 경우라고 말할 수 있다. 미오디오의 실리콘팁은 기본적으로 준수한 성능을 내어준다. 하지만 실리콘팁에 만족하지 못하는 유저들 혹은 사용하지 못하는 유저들을 위해 예전부터 검증되어 반론할 여지가 없는 가장 간편한 해답을 내어둔 것이다.



중저가형 이어폰의 구매에 디자인이라는 요소는 꽤 큰 영향력을 가지지 않을까 싶다.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 라는 속담이 있듯이 같은 성능의 제품이라도 조금더 이쁘장한 제품을 고르는것이 아무래도 기분이 좋다. M6PROG2는 이전 세대 제품에 비해 디자인적으로 정체성을 확립한 제품이라고 말해도 좋을것이다. 1세대 제품은 솔직히 말해서 중국향이 강한 허접한 디자인이였다면 M6PROG2는 미오디오의 레퍼런스 디자인에 가까운 모습이라고 볼 수있다.


Photo By ∑sigma / 2018.01.06 18:29 / 리뷰/IEM & Head phone


Prologue


음향기기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남들과는 다른 독특함이 필요하다.

그 독특함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것이 아마 하우징과 드라이버 재료가 아닐까 싶다.

미 오디오는 Pinacle P1에 2년간 연구한 아연합금 다이케스트 하우징을 사용함으로서

안정적이고 편안한 착용감과 강렬한 인상을 가지게 해주었다.

하지만 플레그쉽인 만큼 높은 가격에 부담을 가져 쉽사리 접근하기 어려운것이 현실이였다.

그렇기에 미 오디오는 P1의 마이너 버전인 Pinacle P2를 출시하게 된다.


Using



Pinacle P2는 P1의 마이너 버전인 만큼 경량화에 초점을 맞추어 ABS소제로 하우징이 제작되었지만

P1의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그대로 이어져 편안한 착용감과 높은 외부 노이즈 차단 능력을 보이고

일반적인 착용방식과 오버이어 착용에 모두 대응하여 만족감이 높았습니다.

P1의 마이너 버전이지만 풍성한 이어팁 구성과 5.5 변환젠더를 제공하는등 

편의를 위한 구성은 여전하지만 하나 아쉬운것이 있다면 케이블.

사용된 TPE 소제의 유연성이 너무 떨어져 오버이어 형식으로 착용할시 고정이 안되어 흘러내리는 수준으로

도저히 사용할 수 없을 정도여서 다른 케이블을 사용해서 들어야 했습니다.


Sound


전체적으론 높은 해상도와 공간감을 가지고 있으며 선명한 보컬이 인상적이여서

평소 주로 들어본 사운드와는 달리 상큼한 느낌이 났습니다.

저음은 잔향이 있는 따뜻하지만 선명한 소리에 간섭이 없어

튜닝의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어 큰 만족을 하였습니다.


한줄평가

케이블 빼고 다 좋은 올라운드형 이어폰



트래이드를 명목으로 사캣 음냥이님꺼 뺐어서 쓰다가 내맘대로 적음


Photo By ∑sigma / 2017.12.24 21:24 / 리뷰/IEM & Head phone

프롤로그

웨스톤 랩스 줄여서 웨스톤.

이어폰 조금 만지는 사람들은 모르면 간첩이고 슈어와 양대산맥 취급받는 브렌드(ㅇ...아닌가)[각주:1]

웨스톤은 1959년 설립 1987년부터 독자들도 알고있는 유명한 회사[각주:2]들과 콜라보 작업을 해오며 성장

2002년 웨스톤의 브랜드를 확립하여 UM1을 출시하여 지금까지 인이어를 생산하고 있다.



트레이드 후기 - All New UM Pro 30 

PROFESSIONAL MUSICIANS' IN-EAR MONITORS



웨스톤의 구성품은 풍부한 편이다. 아니 풍족하다.

모든 라인업에 청소도구와 스타팁 5쌍과 트루 폼팁 5쌍이 제공되며 방수케이스인 모티터볼트가

일부를 제외하고 기본적으로 포함되어있다.



모니터 볼트도 에픽케이블을 장착한 경우에 한해서 실리카겔을 넣을정도의 공간이 남아서

마음놓고 휴대하기엔 정말 좋은 구성이다.

펠리칸과같은 다른 케이스를 사용한다면 이어팁 보관함으로도 나쁘지 않다.

트루팁의 착용팁을 주자면

앞부분까지 누르지말고 코어부분만 누르고 착용하면 보다 좋은 착용이 가능하다.



웨스톤의 트레이드 마크라 하자면 무엇보다 에픽 케이블을 꼽을수 있다.

에픽 케이블은 mmcx단자가 웨스톤에 맞춰 나온것만 아니면 칭찬만 가득했을 것이다.

얇은 케이블이 3가닥이 트위스트형식으로 꼬여있고 이어가이드가 편안하다.

심지어 터치노이즈가 없다 완벽하지 않은가? (물론 웨스톤 단자 규격 빼고)

커스텀 케이블에 얽매이지 않고 한번의 구입으로 편안한 음악감상을 할 수 있게해주는 중요한 요인이다.



웨스톤의 인이어들은 착용감이 아주 좋다. 그중에서 리뉴얼된 All New UM Pro 시리즈는

전작들보다 착용감이 더욱 상승했다. 유니버설 인이어로는 아마 최강의 착용감 일것이다.

All New UM Pro 30은 웨스톤답지 않은 밝을 소리를 뽑아준다 (물론 어둡긴하다 어디까지나 웨.스.톤이니까)


사운드의 특징은 반응빠른 저음, 꽤 넓은 공간감과 배경음과 보컬 그리고 악기의 분리도가 잘 살아있다.

보컬은 가라앉아 있달까? 배경음과 분리되어서 묵직하지만 선명한 보컬을 들을 수 있었다.

일렉기타소리는 시원해서 락이나 메탈을 듣기에도 좋았다.

다만 조금 아쉬운것은 보컬에 비해 배경음이나 다른 악기 소리가 너무 높아버리면

보컬이 힘을 못쓰고 묻혀버린다.


전체적인 평가로는 "웨스톤을 안써본 사람에게 처음으로 추천해줄 녀석"


그나마 이전에 듣던 기기와 큰 격차가 없기 때문에 적응하기가 쉬운것이 이유이다

그 다음엔 점점 어두운 웨스톤으로 슬슬 끌고가면... 흐흐흫


아쉬운점은 리뉴얼을 거치면서 Made in USA에서 China로 바뀐건데....

이건 소니로 따지면 Made in Japan 에서 taiwan으로 바뀐거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내구성은 상승되고 착용감은 더 좋아졌다(미국에선 뭐한거지...?) 



트레이드 후기 - W50

DESIGNED FOR THE SERIOUS LISTENER



웨스톤의 음악감상용 W라인업의 이단아 中 하나이자 시그니쳐 라인업의 1번째인 W50

음악감상용 라인업이라서 그런지 마이크+리모트 케이블을 기본적으로 장착되며

에픽케이블은 부속되어있으며 나머지는 위와 같다.

단 에픽케이블과 같은 리모트 케이블이라 하면 곤란하다.




Wx0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플레이트가 변경 된다는 것인데.... 이 플레이트가 잘깨진다....

음향기기 커뮤니티에 들러보면 플레이트가 깨졌다는 사람이 간간히 보인다.

내가 받은 W50에도 왼쪽 플레이트에 금이가 있어서 조금 무섭긴 했다.....



언젠가 W시리즈를 산다면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저 플레이트를 우드로 만들어서 착용시켜보고 싶었다....

플레이트가 조금 아쉬운게 착용시 플레이트와 유닛 사이에 마찰이 발생하면서 끼릭 거리는게 듣기 싫었다.

착용 되었을땐 다행스럽게도 삐걱거리는 소리는 나지 않아서 망정이지.....



W50의 소리는 웨스턴에서 저음이 가장 크며 소리 하나하나가 꽉 차있다

어두운건 뭐 더 설명할것도 없을것 같고.....

이녀석으론 배경음이 작은 발라드를 들을때 이녀석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묵직한 보컬이 잔잔한 배경음을 거쳐 귀를 긁는 소리는 꼭한번 들을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고음은 깔끔하며 공간감은 보통이며 음분리도도 괜찮은 수준이다.


이녀석을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웨스톤의 잔잔한 파도"

이유는 역시 밀도높은 보컬과 저음이다

단순히 쿵쾅거리는것이 아니라 밀도감을 살려서 강조시키기 때문이다.


느낀점


웨스턴의 넘버링은 사용된 BA의 수일 뿐이지 성능을 나타내는건 아니라는 것이다

하나하나 제각각의 튜닝을 가지고 있는거고 W50은 W50일 뿐이지

W40의 후속작이라던가 W60의 하위기종은 아니라는 것이다.

중요한건 튜닝이지 BA 갯수와 가격이 아니다 가격은 그 소리를 만들기 위한 금액일 뿐이다.

핵심은 뇌보단 귀를 만족시키라는 것이다.

비싼소리에 연연하지 말고 자기 귀에 맞는 소리를 찾아가는게 어떨까?




리뷰를 위해 사운드캣의 음냥이에게서 W50과 All New UM Pro 30 그리고 잊혀진 P2를 대여 받았습니다.

그러나 리뷰의 내용은 리뷰어 의사가 존중되어 어떠한 제약없이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1. 사실 웨스톤보다 슈어의 인지도가.....읍읍 [본문으로]
  2. 대표적으로 에티모틱 , UE, 슈어 가 있다 [본문으로]
© 2018 Σ's Hi-Res